통합검색
온 세상이 시끌시끌, 엉덩이가 들썩들썩~♬ 금영노래방앱 출시~!! F T B M

명예의 전당

매년 매월 뛰어난 실력을 가진 금영 친구들을 명예의 전당에 모십니다!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명예의 전당 리스트
순위 등록자·곡정보 점수 등록일 조회수 서비스
재생 [낡은쥬크박스] 가지마 가지마-BROWN EYES 55.0(0명) 2017-03-20 278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녹음곡듣기 가사보기

닫기

가지마 가지마

우리 함께했던 날들
그 기억들만 남아
너를 지워야만
내가 살 수 있을까
우리 함께했던 날들
자꾸만 너 떠올라
너를 보내야만
내가 살 수 있을까
(가지마)떠나지 마 제발
(가지마)사랑하잖아
(가지마)
나 혼자 남겨두고
제발 제발 제발
가지마 가지마 가지마
아직 너를 위해
바보처럼 살아가는데
너는 어디에
니가 필요한데
Oh baby 내 사람아
이제 그만
내게 돌아와 줘
장난처럼 그렇게 돌아와
항상 너만을 위해서
살아가고 싶지만
때론 그 사랑마저도
힘이 들잖아
(가지마)떠나지 마 제발
(가지마)사랑하잖아
(가지마)
나 혼자 남겨두고
제발 제발 제발
가지마 가지마 가지마
아직 너를 위해
바보처럼 살아가는데
너는 어디에
니가 필요한데
Oh baby 내 사람아
이제 그만
내게 돌아와줘
장난처럼 그렇게 돌아와
아프고 아플 만큼
지치고 지칠 만큼
지워봐도 참아봐도
니가 떠올라
너도 나처럼 아프잖아
너도 나처럼 힘들잖아
돌아와 내게로
잊지 못할 내 사람아~
아직 너를 위해
바보처럼 살아가는데
너는 어디에
니가 필요한데
Oh baby 내 사람아
이제 그만
내게 돌아와줘
장난처럼 그렇게
Oh baby 내 사람아
이제 그만
내게 돌아와줘
그때처럼 그렇게 돌아와
재생 [낡은쥬크박스] 희재-성시경 55.0(0명) 2017-03-19 296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녹음곡듣기 가사보기

닫기

희재

햇살은 우릴 위해
내리고
바람도 서롤
감싸게 했죠
우리 웃음속에
계절은 오고 또 갔죠
바람에 흔들리는
머릿결
내게 불어오는
그대 향기
예쁜 두눈도 웃음소리도
모두가 내것이었죠
이런 사랑 이런 행복
쉽다했었죠
이런 웃음 이런 축복
내게 쉽게 올 리 없죠
눈물조차 울음조차
닦지 못한 나
정말로 울면 내가 그댈
보내준 것 같아서
그대 떠나가는 그순간도
나를 걱정했었나요
무엇도 해줄 수 없는
내 맘 앞에서
그댄 나를 떠나간다해도
난 그댈 보낸 적 없죠
여전히 그댄 나를
살게 하는 이율테니

이런 사랑 이런 행복
쉽다했었죠
이런 웃음 이런 축복
내게 쉽게 올 리 없죠
눈물조차 울음조차
닦지 못한 나
정말로 울면 내가 그댈
보내준 것 같아서
그대 떠나가는 그순간도
나를 걱정했었나요
무엇도 해줄 수 없는
내 맘앞에서
그댄 나를 떠나간다해도
난 그댈 보낸 적 없죠
기다림으로 다시
시작일테니
얼마나 사랑했는지
얼마나 또 울었는지
그대여 한 순간조차
잊지 말아요
거기 떠나간 그곳에서
날 기억하고 기다려요
하루씩 그대에게
다가가는 나일테니
우- 우-
우-
재생 [낡은쥬크박스] 정말 사랑했을까-BROWN EYED SOUL 55.0(0명) 2017-03-12 323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녹음곡듣기 가사보기

닫기

정말 사랑했을까

좋았나봐
널 많이 아꼈나봐
다시 못견디게
아픈걸 보니
가슴에서
자꾸만 열이 나고
널 떠올릴때마다
그리움이 흘러
숨겨봐도
그게 잘 안되나봐
이별앓고 있는 날
다 아는 걸
씩씩한 척
강한 척 하는 내가
웃는 눈빛마저도
우는 것 같아보인대
우리 정말
사랑하긴 했을까
느낄수가 없잖아
작고 좁은 나의
세상속에 살던 넌
행복하긴 했을까
우리 닮은 지난 추억이
초라한 내 앞이라
더 눈부셔
너 있는 곳
너무 멀어
다가갈 수 없어
헤어져도
보내지 못하나봐
니가 돌아와
줄 것만 같아서
시간 가면
잊을 수 있을 꺼란
굳은 다짐해봐도
매일 널 찾아 헤매는데
우리 정말
사랑하긴 했을까
믿을수가 없잖아
좋은 사람으로
니 가슴에 내 모습
남긴 했을까
니가 곁에 없는
나보다
내가 없는 니가 더
두려워
나를 지우고
쉽게 또 사랑할까봐
지키지 못할 약속들
그땐 왜 그렇게
많이 했는지
아직도 너를 위해 난
주고 싶은게
많은데

우리 정말
사랑하긴 했을까
느낄수가 없잖아
작고 좁은 나의
세상속에 살던 넌
행복하긴 했을까
니가 곁에 없는
나보다
내가 없는 니가 더
두려워
니 사랑이
마지막이될까봐
재생 [낡은쥬크박스] Think About' Chu (Prod. By 박근태)-샘김,.. 55.0(0명) 2017-03-06 297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녹음곡듣기 가사보기

닫기

Think About' Chu (Pr..
언제부턴가
많은 말이 baby
우리에게
필요 없어진
수많은 밤을 함께 보낸
우리들에게
다가오는
아름다운 날들
우린 서로
마냥 끌렸지 baby
우린 마치
자석 같았어
아름다운 네 손을
첨 잡았을 때 나
느껴지는
너와 나 둘만의 사랑
Baby now
oh yeah
Woo baby baby
baby baby baby
I love you baby
baby baby oh yeah
Yes you are
baby baby yes you are
Think about' chu
(think about' chu)
Think about' chu
(I've been
Thinkin' about you)
ah
베개 위에
머리가 닿을 때
포근한 미소가
지어져 yeah
시선이 마주치고
손이 맞닿을 땐
빨리 가는 시간이
미워져 yeah
타오르는 장작불 앞에
앉아 연기를 바라봐
벅차올라
기분은 높아지고 우린
그 연기를 타고 날아가
yeah yeah yeah
그 많은 날을
혼자 있었지 baby
마치 얼음처럼
차가웠던 날들
나를 향한 네 미소를
느꼈을 때
내 마음은 이미
타오르는 한여름
서로 미워한 적도
있었지 baby
싸우는지 연애인지
모를 만큼
그때마다 우린
이 노랠 들으면서
서로의 얼굴 빤히 보며
웃었던
그 기억
여기서 또 한 번
너와 나 둘만의 사랑이
느껴지네 느껴지네
오늘 밤
baby now
다시
느껴져 난 느껴지네
두 볼이 붉어지게
깊어지는 밤에
Yeah
이 깊어지는 밤에
Think about' chu
(think about' chu)
Think about' chu
(and I've been
Thinkin' about' chu)
think about you yeah
재생 [낡은쥬크박스] 봄날-방탄소년단 55.0(0명) 2017-03-05 419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녹음곡듣기 가사보기

닫기

봄날

보고 싶다 이렇게
말하니까 더 보고 싶다
너희 사진을
보고 있어도 보고 싶다
너무 야속한 시간
나는 우리가 밉다
이젠
얼굴 한번 보는 것조차
힘들어진
우리가
여긴 온통 겨울뿐야
8월에도 겨울이 와
마음은 시간을 달려가네
홀로 남은 설국열차
네 손 잡고
지구 반대편까지 가
겨울을
끝내고파
그리움들이
얼마나 눈처럼 내려야
그 봄날이 올까
friend
허공을
떠도는
작은 먼지처럼
작은 먼지처럼
날리는 눈이
나라면
조금 더 빨리
네게 닿을 수 있을 텐데
눈꽃이 떨어져요
또 조금씩 멀어져요
보고 싶다(보고 싶다)
보고 싶다(보고 싶다)
얼마나 기다려야
또 몇 밤을 더 새워야
널 보게 될까
(널 보게 될까)
만나게 될까
(만나게 될까)
추운 겨울 끝을
지나
다시 봄날이 올 때까지
꽃 피울 때까지
그곳에 좀 더
머물러 줘 머물러 줘
네가 변한 건지
아니면 내가 변한 건지
이 순간
흐르는 시간조차 미워
우리가 변한 거지 뭐
모두가 그런 거지 뭐
그래 밉다 네가
넌 떠났지만
단 하루도 널
잊은 적이 없었지 난
솔직히 보고 싶은데
이만 너를 지울게
그게 널 원망하기보단
덜 아프니까
시린 널
불어 내 본다
연기처럼
하얀 연기처럼
말로는
지운다 해도
사실 난 아직
널 보내지 못하는데
눈꽃이 떨어져요
또 조금씩 멀어져요
보고 싶다(보고 싶다)
보고 싶다(보고 싶다)
얼마나 기다려야
또 몇 밤을 더 새워야
널 보게 될까
(널 보게 될까)
만나게 될까
(만나게 될까)
You know it all
you're my best friend
아침은
다시 올 거야
어떤 어둠도
어떤 계절도
영원할 순
없으니까
벚꽃이 피나 봐요
이 겨울도 끝이 나요
보고 싶다(보고 싶다)
보고 싶다(보고 싶다)
조금만 기다리면
며칠 밤만 더 새우면
만나러 갈게
(만나러 갈게)
데리러 갈게
(데리러 갈게)
추운 겨울 끝을
지나
다시 봄날이 올 때까지
꽃 피울 때까지
그곳에 좀 더
머물러 줘 머물러 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