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온 세상이 시끌시끌, 엉덩이가 들썩들썩~♬ 금영노래방앱 출시~!! F T B M

금영 노래방 > 반주곡 검색 > 반주곡 통합검색

반주곡 검색

색인 검색

제목별, 가수별 색인으로 원하는 반주곡 검색할 수 있습니다.



검색 제목별 색인검색 가수 색인검색 일본어검색

* 정종숙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 통합
  • 곡제목
  • 가수
  • 곡번호
  • 작곡자
  • 작사자
  • 가사


반주기 모델별 수록 곡

가수정보

1개의 검색결과

더보기

가수

5개의 검색결과

곡번호 검색 결과 리스트
곡번호 곡제목 가수 작곡·작사 출시일 서비스
3272 강변의 추억 정종숙 김재종 작사
외국곡
1998.11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강변의 추억

나나나나
나나나나
나나나나
나나나 나나나
흘러가는 강물결을
바라봅니다
나뭇잎하나 살며시
띄워봅니다
물결따라 정처없이
흘러갑니다
이제는 다시
볼 수도 없을겁니다
지-난날 당신은
이렇게 말하셨죠
난 다시
돌아온다고
영원토록 변치말자
약속했었죠
그-러나 당신은
흐르는 강물처럼
다시 오지를
않았죠
나만 혼자 강가에서
생각합니다
나나나나
나나나나
나나나나
나나나 나나나
나 혼자
강가에서
흘러가는
물결을 봅니다
지난일들을 그리며
그리며
나 혼자
강가-에-서
흘러가는
물결을 봅-니-다
지난일들을 그-리-며
그리며
흘러가는 강물결을
바라봅니다
나뭇잎하나
살며시 띄워봅니다
물결따라 정처없이
흘러갑니다
이제는 다시
볼수도 없을겁니다
흘러가는 강물결을
바라봅니다
나뭇잎하나
살며시 띄워봅니다
4324 달구지 정종숙 손석우 작사
손석우 작곡
1997.10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달구지

해밝은 길-을
삐거덕 삐거덕
달구지가
흔들려 가네--
덜거덕 덜거덕
삐거덕 삐거덕
흔들 흔들 흔들려- 가네
주름진 얼굴 무슨- 생각
뻐-끔 뻐-끔 뻐-끔
담뱃-대 물-고
덜거덕 덜거덕
삐거덕 삐거덕
흔들 흔들 흔들려- 가네
이 길을 곧장- 가면
꼬-불 꼬-불
꼬-불 고갯-길
그 마을-엔 복스러운
며느리감이 있다-던-데
해밝은 길-을
삐거덕 삐거덕
달구지가 흔들려 가네--
덜거덕 덜거덕
삐거덕 삐거덕
흔들 흔들 흔들려- 가네

해밝은 길-을
삐거덕 삐거덕
달구지가 흔들려 가네--
덜거덕 덜거덕
삐거덕 삐거덕
흔들 흔들 흔들려- 가네
주름진 얼굴 첫손-자를
둥-게 둥-게 둥-게
안아- 보고-파
덜거덕 덜거덕
삐거덕 삐거덕
흔들 흔들 흔들려-가네
저 고개 넘어-서면
졸-졸 졸-졸
졸-졸 냇마-을
이러다-간 돌아올땐
어둑 어둑 저물--겠는 걸
해밝은 길-을
삐거덕 삐거덕
달구지가 흔들려 가네--
덜거덕 덜거덕
삐거덕 삐거덕
흔들 흔들
흔들려-가네
301 둘이 걸었네 정종숙 최주호 작사
최주호 작곡
1992.02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둘이 걸었네

둘이 걸었네
어제 그 길을
불빛따라 우산도 없이
오늘 밤에는
가로등불이
유난히도 반짝입니다
수 많은 사람들의
오가는 기쁨
꿈꾸는 거리마다
수 많은 사연
둘이 걸었네
불빛 사이로
속삭이며 둘이 걸었네
오늘 밤에는
가로등불이
유난히도 반짝입니다
만나면 하는 말은
별로 없지만
그래도 행복한건
우리 둘인데
오늘도 우리는
둘이 걸었네

수 많은 사람들의
오가는 기쁨
꿈꾸는 거리마다
수 많은 사연
둘이 걸었네
불빛 사이로
속삭이며 둘이 걸었네
오늘 밤에는
가로등불이
유난히도 반짝입니다
만나면 하는 말은
별로 없지만
그래도 행복한건
우리 둘인데
오늘도 우리는
둘이 걸었네
6090 무교동 이야기 정종숙 유호 작사
정민섭 작곡
1999.12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무교동 이야기

네온이 하나 둘
꽃처럼 피어나는
무교로 거리에는
사랑이 흐르네
언-제였나 언-제봤나
이름을 몰라도
그 머리 그 눈매
웃음머금 눈동자
사랑의 시작이였네
무교동 이야기

네온이 하나 둘
말없이 꺼져가면
무교로 거리에는
사랑이 멈추네
저-기였나 여-기였나
안녕을 하면서
돌아선 뒷모습
눈물어린 목소리
사랑의 끝이었네
무교동 이야기
1198 새끼 손가락 정종숙 박건호 작사
이현섭 작곡
1992.08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새끼 손가락

지난 날 너와 내가
잔디밭에 앉-아서
할 말을 대신하던
하-얀 새-끼 손-가락
풀잎에 물-들던
우리들의 이야기가
손가락 마디 마디
남아 있는 것- 같아
마음의 꿈을 심던
그 시절이 생각나면
가만히 만져보는
하-얀 새-끼 손-가락

풀잎에 물-들던
우리들의 이야기가
손가락 마디 마디
남아 있는 것- 같아
마음의 꿈을 심던
그 시절이 생각나면
가만히 만져보는
하-얀 새-끼 손-가락
하-얀 새-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