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온 세상이 시끌시끌, 엉덩이가 들썩들썩~♬ 금영노래방앱 출시~!! F T B M

금영 노래방 > 반주곡 검색 > 반주곡 통합검색

반주곡 검색

색인 검색

제목별, 가수별 색인으로 원하는 반주곡 검색할 수 있습니다.



검색 제목별 색인검색 가수 색인검색 일본어검색

* 안다성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 통합
  • 곡제목
  • 가수
  • 곡번호
  • 작곡자
  • 작사자
  • 가사


반주기 모델별 수록 곡

가수정보

1개의 검색결과

더보기

가수

7개의 검색결과

곡번호 검색 결과 리스트
곡번호 곡제목 가수 작곡·작사 출시일 서비스
98147 못 잊을 대전의 밤 안다성 이삼한 작사
김현 작곡
2019.11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못 잊을 대전의 밤

가로등 희미한
목적교에 기대서서
나 홀로 외로이
이슬비를 맞으면서
지나간 그 옛날을
안타까이 불러보는
첫사랑 못 잊는
대전의 밤이여

오늘도 가랑비
소리 없이 나리는데
쓸쓸한 이 마음
의지할 수 없는 이 몸
바람만 불어도
흔들리는 이내 신세
첫사랑 못 잊는
대전의 밤이여
382 바닷가에서 안다성 박춘석 작사
박춘석 작곡
1992.02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바닷가에서

파도소리 들리는
쓸쓸한 바닷가에
나 홀로 외로이
추억을 더듬네
그대 내 곁을 떠나
멀리 있다하여도
내 마음속 깊이
떠나지 않는 꿈
서러워라
아--- 새 소리만
바람 타고 처량하게
들려오는
백사장이 고-요해
파도소리 들리는
쓸쓸한 바닷가에
흘러간 옛날의
추억에 잠겨
나 홀로 있네

아--- 새 소리만
바람타고 처량하게
들려오는 백사장이
고-요해 파도소리 들리는
쓸쓸한 바닷가에
흘러간 옛날의
추억에 잠겨
나 홀로 있네
6462 보헤미안 탱고 안다성 김성운 작사
김호길 작곡
2000.12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보헤미안 탱고

낙-엽이- 한잎 두잎-
흩어지는 황혼-길
아-무도- 반겨주는-
사람없어 외로운데
타향-의 서-러움만
낙엽따라 뒹구-네
내 이름 보헤미안
가시덤불 인생이
왜이리 고되더냐-
보헤미안 탱고

낙-엽이- 한잎 두잎-
흩어지는 황혼-길
어-디로- 가야하나-
이름없는 사람-아
한숨-을 잊-으려면
뒹구-는 나뭇잎이
이 밤도 까닭모를
눈물속에 서글픈
갈길만 안타까운-
보헤미안 탱고
4403 비극은 없다 안다성 백호 작사
박춘석 작곡
1997.10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비극은 없다

사랑의 운명속에
외로운 그대와 나
어-두운 밤하늘에
날아가는 낙엽처럼
맺지 못-할 인연속--에
흩어-지는 청--춘
아-- 우리에겐
그래도 비극은 없다

꽃병의 꽃 한송이
쓸쓸한 그 모습이
어-딘지 모르지만
그대의 모습 같아서
꿈속에-서 헤매다--가
잠깨어 우는 마--음
아-- 우리에겐
그래도 비극은 없다
98286 사랑의 백서 안다성 서인경 작사
박춘석 작곡
2020.01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사랑의 백서

겨울에 시들어진
장미가
봄맞아 다시 핀다고
흘러가버린
그 옛날이
또다시 돌아오나요
슬프고 서러운일
많아서
잠못들고
술을 마셔도
말없이 가신 님이
되돌아 오리오마는
그래도 그사람 못잊어
이밤을 세웁니다

겨울에 얼어붙은
강물이 봄맞아
또 흐른다고
지나가버린
그 시절이
또다시 돌아오나요
내뿜는 담배연기속에
내 사랑아
다시 피리라
속이고 떠나버린
그마음 얄미웁지만
행여나 가신님 오시나
기다려 보렵니다
461 사랑이 메아리칠 때 안다성 서인경 작사
박춘석 작곡
1996.02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사랑이 메아리칠 때

바람이 불면
산위에 올라 노래를
띄우리라 그대 창까지
달 밝은 밤은
호수에 나가
가만히 말 하리라
못잊는다고 못잊는다고
아------
진정 이토록
못잊을 줄은
세월이 물같이
흐른 후에야
고요한 사랑이
메아리 친다

꽃피는 봄엔
강변에 나가 꽃잎을
띄우리라
그대 집까지
가을 밤에는
기러기편에
소식을 보내리라
사무친 사연
사무친 사연
아------
진정 이토록
사무칠 줄은
세월이 물같이
흐른 후에야
고요한 사랑이
메아리 친다
1222 에레나가 된 순희 안다성 손로원 작사
한복남 작곡
1992.10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에레나가 된 순희

그날 밤 극장앞-에
그- 역전 캬바레에서
보았-다는 그 소-문-이
들리-는- 순희
석유불 등잔밑에
밤을 새면서
실패 감던 순희--가
다홍치마 순-희---가
이름-조차 에레-나-로
달라진 순희- 순---희
오-늘밤도 파-티에서
춤-을 추-더-라

그 빛깔 드레스-에
그- 보석 귀걸이에다
목이- 메어 항구-에-서
운다-는- 순희
시집간 열 아홉살
꿈을 꾸면서
노래하던 순희--가
피난 왔던 순-희---가
말소-리도 이상-하-게
달라진 순희- 순---희
오-늘 밤도 파-티에서
웃-고 있-더-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