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온 세상이 시끌시끌, 엉덩이가 들썩들썩~♬ 금영노래방앱 출시~!! F T B M

금영 노래방 > 반주곡 검색 > 반주곡 통합검색

반주곡 검색

색인 검색

제목별, 가수별 색인으로 원하는 반주곡 검색할 수 있습니다.



검색 제목별 색인검색 가수 색인검색 일본어검색


반주기 모델별 수록 곡

* '이상번'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 통합
  • 곡제목
  • 가수
  • 곡번호
  • 작곡자
  • 작사자
  • 가사


반주기 모델별 수록 곡

4

선택 부르기 애창곡 담기
곡제목 검색 결과 리스트
곡번호 곡제목 가수 작곡·작사 출시일 서비스
87304 부산 아리랑
이상번 이상번 작곡
조영철,이상번 작사
2012.08 1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부산 아리랑

아리랑 해운대
쓰리랑 태종대
산 강 바다 하나 되는
부산 아리랑
가시나야 가시나야
씰대없는 소리 그만하고
좋으면 좋다고
눈만 껌벅하이소
동백섬 꽃 필 적에
내 마음 물들이고
소녀 같은 그대 모습
사랑하고 싶어라
아리랑 해운대
쓰리랑 태종대
산 강 바다 하나 되는
부산 아리랑

아리랑 광안리
쓰리랑 을숙도
산 강 바다 하나 되는
부산 아리랑
머시마야 머시마야
씰대없는 소리 그만하고
좋으면 좋다고
손 한번 잡아 주이소
남포동 불빛 아래
내 마음 흔들리고
바다 같은 그대 모습
사랑하고 싶어라
아리랑 다대포
부산항 자갈치
우리 모두 누리마루
부산 아리랑
동백섬 꽃 필 적에
내 마음 물들이고
소녀 같은 그대 모습
사랑하고 싶어라
아리랑 해운대
쓰리랑 태종대
산 강 바다 하나 되는
부산 아리랑
부산
아리랑
87902 참 좋은 여자
강성호 이상번 작곡
이상번,강성호 작사
2014.04 1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참 좋은 여자

그대 그대를 좋아해요
순이 당신을 사랑해요
화장을 안 해도
청바지를 입어도
당신은 정말
참 예쁜 여자
이 세상의 하나뿐인
내 사랑이니까
끝없이 내리는
빗방울 수만큼
당신을
사랑할 거야
행복하게 살아요
웃으면서 살아요
당신을 정말
사랑하니까
곱디고운 당신 얼굴
바라보며
사랑하며
살아요

그대 그대를 좋아해요
순이 당신을 사랑해요
때로는 친구처럼
때로는 연인처럼
당신은 정말
참 좋은 여자
이 세상의 하나뿐인
내 사랑이니까
끝없이 내리는
빗방울 수만큼
당신을
사랑할 거야
행복하게 살아요
웃으면서 살아요
당신을 정말
사랑하니까
곱디고운 당신 얼굴
바라보며
사랑하며
살아요
곱디고운 당신 얼굴
바라보며
사랑하며 살아요
천년만년 살아요
77928 춤추는 김삿갓
이상번 이상번 작곡
이상번 작사
2014.05 1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춤추는 김삿갓

삿갓 삿갓 김삿갓
삿갓 삿갓 김삿갓
한 수의 시로
떠나가는 김삿갓
이 산 저 산
뻐꾸기 울고
꾀꼬리
울어 대니
꽃-피는 봄이
내 곁에 왔구나
오라는 덴 없어도
갈 곳은 많더라
사방 천지
어디든 좋더라
하늘이 부끄러워
죽장에 삿갓 쓰고
막걸리 한 사발로
세월을 노래하네
어허어허야 어허어허야
햇살 모아 가슴 접어
어허어허야 어허어허야
꽃단풍이 춤을 추네
오늘은 왜 이렇게
쇠-바람이 부는 걸까
도포 자락 날리며
춤-추는 김삿갓

삿갓 삿갓 김삿갓
삿갓 삿갓 김삿갓
한 수의 시로
떠나가는 김삿갓
이 산 저 산
뻐꾸기 울고
꾀꼬리
울어 대니
꽃-피는 봄이
내 곁에 왔구나
오라는 덴 없어도
갈 곳은 많더라
동서남북
어디든 좋더라
하늘이 부끄러워
죽장에 삿갓 쓰고
막걸리 한 사발로
세월을 노래하네
어허어허야 어허어허야
바람 모아 구름 접어
어허어허야 어허어허야
초생달이 춤을 추네
오늘은 왜 이렇게
쇠-바람이 부는 걸까
도포 자락 날리며
떠나가는 김삿갓
시 한 수 남기고
떠나가는 김삿갓 김삿갓
77533 하늘이여 땅이여 (단종애가)
이상번 이상번 작곡
이상번 작사
2013.04 1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하늘이여 땅이여 (단종..
굽이굽이 돌아 돌아
동강을 따라
나 여기
청령포에 왔네
사랑도 꿈도
세월에 묻고
나 여기
영월에 왔네
봉래산 두견새야
너는 알겠지
애끓는 어린 단종
밤새 우는 소리를
지금도
들릴 듯한데
하늘이여 땅이여
가슴이 찢어지누나
어찌하오
어찌하오
동강 서강 서로 만나
한강으로 흐르는데
말 없는 저 소나무
고개 숙인 채
내 곁에서
울고 있구나
(굽이굽이 돌아 돌아
동강을 따라
나 여기
청령포에 왔네
사랑도 꿈도
세월에 묻고
나 여기
영월에 왔네)
봉래산 두견새야
너는 알겠지
애끓는 어린 단종
밤새 우는 소리를
지금도
들릴 듯한데
하늘이여 땅이여
가슴이 찢어지누나
어찌하오
어찌하오
동강 서강 서로 만나
한강으로 흐르는데
말 없는 저 소나무
고개 숙인 채
내 곁에서
울고 있구나
말 없는 저 소나무
고개 숙인 채
내 곁에서 울고 있구나
단종이여 하늘이여
처음 페이지로 이동이전 10페이지 이동1다음 10페이지 이동마지막 페이지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