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온 세상이 시끌시끌, 엉덩이가 들썩들썩~♬ 금영노래방앱 출시~!! F T B M

금영 노래방 > 반주곡 검색 > 반주곡 통합검색

반주곡 검색

색인 검색

제목별, 가수별 색인으로 원하는 반주곡 검색할 수 있습니다.



검색 제목별 색인검색 가수 색인검색 일본어검색


반주기 모델별 수록 곡

* 'M시그널'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 통합
  • 곡제목
  • 가수
  • 곡번호
  • 작곡자
  • 작사자
  • 가사


반주기 모델별 수록 곡

3

선택 부르기 애창곡 담기
곡제목 검색 결과 리스트
곡번호 곡제목 가수 작곡·작사 출시일 서비스
58501 둘이서 (Feat.김예림 Of 투개월)
M시그널 류재현 작곡
류재현,박경진 작사
2012.03 1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둘이서 (Feat.김예림 ..
결국 헤어졌어
너와 이별 뒤에
귀찮은 잔소리도
들을 일 없고
드라마에서나
영화에서 보던
그런 슬픔 따윈
없었어
정말 뻔뻔하게
오늘 처음 만난
다른 여자의 번홀
묻기도 하고
눈치 볼 일 없이
편한 술자리에
마냥 정신없이 웃었어
나 웃었어
둘이어서
할 수 없었던 일
감히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일
너 말고 다른 사람
너 아닌 다른 사람
다른 사람
사랑하는 일
그땐 둘이어서
할 수 없었던 일
이젠 혼자여서
할 수가 있는 일
너 말고
다른 사람
너 아닌
다른 사랑을 해 봐도
그건 혼자여도
할 수 없는 일
네가 싫어하는
담배를 피우다
너의 잔소리가
궁금해지더니
이제 너는 없고
혼자란 사실에
마냥 정신없이 울었어
나 울었어
둘이어서
할 수 없었던 일
감히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일
너 말고 다른 사람
너 아닌 다른 사람
다른 사람
사랑하는 일
그땐 둘이어서
할 수 없었던 일
이젠 혼자여서
할 수가 있는 일
너 말고
다른 사람
너 아닌
다른 사랑을 해 봐도
그건 혼자여도
할 수 없는 일
우리 정말
하지 말아야 했던 일
우리 미치도록
사랑했었던 일
이젠 너무 늦었어
아직 늦지 않았어
그래 우리 다시
사랑하는 일
결국 이별 뒤에
알 수가 있던 일
(너만
몰랐었던 일)
너를 미치도록
사랑했었던 일
(그래
사랑했던 일)
너 말고
다른 사람
너 아닌 다른 사랑
할 수 없어
이젠 나 혼자서
해야 하는 일
혼자 남아
기다리는 일
76981 모르나 봐(드라마 "넌 내게 반했..
M시그널 한승훈 작곡
한성호 작사
2011.10 1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모르나 봐(드라마 "넌..
그댈 만나고
사랑을 하고
그런 사랑에
아파만 하고
다가서지도
못한 채
바라보기만 하는 난
바보인가 봐요
그대가 울면
나도 울었고
그대 웃으면
나도 웃어요
어린아이처럼
마냥
그대만 따라 하는 난
바보인가 봐
사랑한다고 말해도
못 듣나 봐
사랑이라고 말해도
모르나 봐
가슴에 흐르는
내 눈물은 그대
볼 수
없나 봐
그대 이름 불러 봐도
못 듣나 봐
그대뿐이라고 해도
모르나 봐
내 눈먼 사랑은
한심한 사랑은
할 수
없나 봐
한 번이라도
돌아봐 줘요
그대 뒤에서
내가 있어요
다른 사랑에
지칠 때
다른 사랑에 아플 때
한 번이라도
사랑한다고 말해도
못 듣나 봐
사랑이라고 말해도
모르나 봐
가슴에 흐르는
내 눈물은 그대
볼 수
없나 봐
그대 이름 불러 봐도
못 듣나 봐
그대뿐이라고 해도
모르나 봐
내 눈먼 사랑은
한심한 사랑은
오늘도 수천 번 그댈
불러 봐요
못 듣는 것도 알면서
불러 봐요
그대를 사랑하니까
나를 봐요
그대만 사랑하니까
내게 와요
한 걸음만
오면
그 자리에서 나
기다릴게요
그대밖에는 몰라서
미안해요
그대가 아니면 나는
안 되니까
지독한 사랑이
그대만 불러요
그댄
모르죠
47592 옷자락이라도
M시그널 김도훈 작곡
한성호 작사
2012.02 1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옷자락이라도
사랑 앞에서는
더 솔직해지길
사랑 앞에서는
더 당당해지길
깨져 버린 내 사랑에
이제 알았어
가슴 가슴
멍든 후에야
사랑 앞에서는
모든 걸 다 주길
그래야 이별 앞에서도
당당하니까
내 사랑은 내 사랑은
그걸 몰라서
이렇게 난
아파하니까
옷자락이라도
옷자락이라도
옷자락이라도 너를
붙잡고 싶은데
그저 가라는 말만
무심코 내뱉고만 있잖아
애원해서라도
애원해서라도
애원해서라도 가지 마
가지 마 외치고 싶어도
입으론
가는 널 보며
인사만 하고 있어
바보처럼 말야
이별 앞에서는
더 솔직해지길
그래야 미련이란 말을
모를 테니까
내 이별은 내 이별은
그걸 몰라서
이렇게 난
후회하니까
옷자락이라도
옷자락이라도
옷자락이라도 너를
붙잡고 싶은데
그저 가라는 말만
무심코 내뱉고만 있잖아
애원해서라도
애원해서라도
애원해서라도 가지 마
가지 마 외치고 싶어도
입으론
가는 널 보며
인사만 하고 있어
난 비겁한 사랑만 했어
이별을 막을
용기조차도 없는
겁 많은 못난 사랑에
널 잡지 못했어
눈물을 보여도
눈물을 보여도
눈물을 보인대도 네 맘
돌리고 싶은데
괜한 자존심에 널
웃으며 보내고야 말았어
사랑한단 말도
사랑한단 말도
사랑한단 말도 한마디
못 하는 바보가 나야
사랑이
떠나간대도
붙잡아야 했는데
옷자락이라도
처음 페이지로 이동이전 10페이지 이동1다음 10페이지 이동마지막 페이지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