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온 세상이 시끌시끌, 엉덩이가 들썩들썩~♬ 금영노래방앱 출시~!! F T B M

금영 노래방 > 반주곡 검색 > 반주곡 통합검색

반주곡 검색

색인 검색

제목별, 가수별 색인으로 원하는 반주곡 검색할 수 있습니다.



검색 제목별 색인검색 가수 색인검색 일본어검색


반주기 모델별 수록 곡

* '한경애'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 통합
  • 곡제목
  • 가수
  • 곡번호
  • 작곡자
  • 작사자
  • 가사


반주기 모델별 수록 곡

5

선택 부르기 애창곡 담기
곡제목 검색 결과 리스트
곡번호 곡제목 가수 작곡·작사 출시일 서비스
1643 겨울 바다
한경애
1993.01 1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겨울 바다

물새도 가버린
겨울 바다-에
옛모-습 그리면서
홀로 왔어라
그날의 진실마저
얼어버리고
굳어진- 얼굴위엔
꿈은 사라져가도
떠날 수 없는
겨울 바다여
바람은 차갑게
몰아쳐와-도
추-억은 내 가슴에
불- 피우네

그날의 진실마저
얼어버리고
굳어진- 얼굴위엔
꿈은 사라져가고
떠날 수 없는
겨울 바다여
바람은 차갑게
몰아쳐와-도
추-억은
내 가슴에
불- 피우네
불을 피우네
68149 사랑의 계절은 가고
한경애 이현섭 작곡
이경미 작사
2005.07 3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사랑의 계절은 가고

또다시 오지 않을
그 날 생각하니
두 뺨위에 눈물이
아름다운 기억을
지워버리려니
나도 몰래 눈물이
사랑의 기쁨은
계절 따라가고
나만 홀로 남았네
계절의 끝에서
다시 불러보는
잊을 수 없는 그 이름
오 나의 사랑이여
다시 돌아올 수 없을까
오 꿈의 계절이여
다시 돌아올 수 없을까
다시 한번 우리
사랑할 수 있다면
아름다이 아름다이
오늘의 슬픔을 엮으리

오 나의 사랑이여
다시 돌아올 수 없을까
오 꿈의 계절이여
다시 돌아올 수 없을까
다시 한번 우리
사랑할 수 있다면
아름다이
아름다이
오늘의 슬픔을 엮으리
오늘의 슬픔을 엮으리
뚜르르 르르르 르르르
뚜르르 르르르 르르르
592 옛 시인의 노래
한경애 이현섭 작곡
이경미 작사
1992.02 1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옛 시인의 노래

마른 나무 가지에서
떨어지는
작은-잎새 하나
그대가-- 나무라 해도
내가 내가 잎새라 해도
우리들의 사이엔
아무것도 남은게 없어-요
그대가-- 나무라 해도
내가 내가 잎새라 해도
좋은날엔
시-인의 눈빛 되어
시인의 가슴이 되어
아름다운 사연들을
태우-고
또 태우고 태웠었네---
루루루루
귓전에 맴도-는
낮은- 휘파람소리
시인은 시인은
노래 부른다
그 옛날의
사랑 얘기를

좋은날엔
시-인의 눈빛 되어
시인의 가슴이 되어
아름다운 사연들을
태우-고 또 태우고
태웠었네---
루루루루 귓전에 맴도-는
낮은- 휘파람소리
시인은 시인은
노래 부른다
그 옛날의
사랑 얘기를
그 옛날의
사랑 얘기를
96727 옛 시인의 노래 (통기타 ver.)
한경애 이현섭 작곡
이경미 작사
2008.05 3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옛 시인의 노래 (통기..

마른 나무 가지에서
떨어지는
작은-잎새 하나
그대가-- 나무라 해도
내가 내가 잎새라 해도
우리들의 사이엔
아무것도 남은게 없어-요
그대가-- 나무라 해도
내가 내가 잎새라 해도
좋은날엔
시-인의 눈빛 되어
시인의 가슴이 되어
아름다운 사연들을
태우-고
또 태우고 태웠었네---
루루루루
귓전에 맴도-는
낮은- 휘파람소리
시인은 시인은
노래 부른다
그 옛날의
사랑 얘기를

좋은날엔
시-인의 눈빛 되어
시인의 가슴이 되어
아름다운 사연들을
태우-고 또 태우고
태웠었네---
루루루루 귓전에 맴도-는
낮은- 휘파람소리
시인은 시인은
노래 부른다
그 옛날의
사랑 얘기를
그 옛날의
사랑 얘기를
그 옛날의
사랑 얘기를
2562 타인의 계절
한경애 이현섭 작곡
이경미 작사
1994.05 1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타인의 계절

나나- ----- -----
-- - ----- 나나
그대를 사랑하면
할-수-록
이렇게 외로워 지는건
그대를 향한--
나의 사랑이
너무도 깊은 까닭에
우리 사랑 여기 이대로
머-물수 있-을-까
오늘이- 가고-
먼훗날에도
남아 있-을까
사랑이 깊어 가면
갈-수-록
우리들 가슴은 빈 술잔
낯선 바람은--
꽃잎 떨구고
눈물이 되어 고여라

우리 사랑 여기 이대로
머-물수 있-을-까
오늘이- 가고-
먼훗날에도
남아 있-을까
사랑이 깊어 가면
갈-수-록
우리들 가슴은 빈 술잔
낯선 바람은--
꽃잎 떨구고
눈물이 되어 고여라
눈물이 되어 고여라
눈물이 되어 고여라
처음 페이지로 이동이전 10페이지 이동1다음 10페이지 이동마지막 페이지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