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온 세상이 시끌시끌, 엉덩이가 들썩들썩~♬ 금영노래방앱 출시~!! F T B M

금영 노래방 > 반주곡 검색 > 반주곡 통합검색

반주곡 검색

색인 검색

제목별, 가수별 색인으로 원하는 반주곡 검색할 수 있습니다.



검색 제목별 색인검색 가수 색인검색 일본어검색


반주기 모델별 수록 곡

* '팻두,히나인'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 통합
  • 곡제목
  • 가수
  • 곡번호
  • 작곡자
  • 작사자
  • 가사


반주기 모델별 수록 곡

1

선택 부르기 애창곡 담기
곡제목 검색 결과 리스트
곡번호 곡제목 가수 작곡·작사 출시일 서비스
86776 죽은 친구와의 전화
팻두,히나인 히나인 작곡
팻두 작사
2011.03 1차 미리듣기 부르기 애창곡담기 가사보기

닫기

죽은 친구와의 전화

(여보세요)어 나야
(어 아름아)
어 거기 괜찮아?
태풍 피해 없어?(어)
우리 동네 나무 뽑히고
무너지고 장난 아니야
(사실 나 학교 가다가
나무 쓰러져서
깔려 죽었어)
뭔 소리야 장난치지 마
(모르겠어 나도 우리
엄마한테 전화해 봐)
여보세요 여보세요
아 뭐야 이런 장난을 쳐
여보세요 네 안녕하세요
저 아름인데.. 네?
인간은 죽음의 노예다
결국 사라진다
그래도 열심히
꿈을 꾸면서 살아간다
세상의 끝에는
도대체 뭐가 존재할까
꿈에서 봤던 것이
현실들로 다가올까
눈물을 닦아도
촉감은 이미 내게 없다
그래도 나는 손으로
눈물을 계속 닦아 낸다
세상의 끝에는
도대체 뭐가 존재할까
꿈에서 봤던 것이
현실들로 다가올까
여보세요(너 뭐야
대체 어떻게 된 거야)
나 죽었다니까
진짜
몸이 점점
흐려지고 있다
(근데 전화를
어떻게 받어)
몰라 벨 울리니까 받지
나도 모르겠어
(너 지금 어딘데
대체 뭐가 보이는데)
나 구름 위
같애
사람들이 엄청나서
줄을 서 있어
오늘 죽은
사람들 같애
별의별 사람들이
다 모여 있어
머리가 터진
사람
허리에 쇠 파이프가
꽂힌 사람
하반신이 없는
사람
아이의 머리만
들고 있는 사람
(뭐라는 거야)믿으란
거야 말란 거야 uhm
어 이제
내 차롄 거 같애
(무슨 차례)
몰라 서명했어(어?)
이 다리를
건너가면 된대
(무슨 다리)
하얀색 다리야(어?)
하얀 꽃들이
다리 사이사이에
엄청 예쁘게 피어 있어
아 너도 보여 주고 싶다
(안 돼)나 괜찮아
마음이 편해
(가지 마 제발)
모르겠지만
마음이 편해(안 돼)
건너가고 싶어 이 다리
인간은 죽음의 노예다
결국 사라진다
그래도 열심히
꿈을 꾸면서 살아간다
세상의 끝에는
도대체 뭐가 존재할까
꿈에서 봤던 것이
현실들로 다가올까
눈물을 닦아도
촉감은 이미 내게 없다
그래도 나는 손으로
눈물을 계속 닦아 낸다
세상의 끝에는
도대체 뭐가 존재할까
꿈에서 봤던 것이
현실들로 다가올까
죽음이란 게 뭔지
나는 잘 모르겠지만
이렇게 편안한 이별이
보장된다면
두렵지 않다 나
이 다리를 다 건너면
어떤 세상이
날 기다릴까
돌아가신 아버지 그의
얼굴을 볼 수 있을까
살다 보면
이러한 생각을
한 번쯤은 해 본다
사람은 다
어차피 돌아갈 수 없는
길이라면
나 춤을 추며 살아가마
이 다리를 다 건너면
아름다운 유토피아가
기다릴까
죽음 앞에
나약한 인간이여
우린 도대체 왜
살아갈까
여보세요(어 어)
너 괜찮아?(괜찮아)
아직도 다리
건너고 있어?
(절반 정도 건넜어
사람들도 다
건너가고 있어)안 돼
정신 차려 어? 돌아와
(다 자기 의지로
다리를 건너고 있어)
내 얘기를 들어 봐
절대 흔들리면 안 돼
가족을
생각해
정신 차리고
돌아가야 돼
자 눈을
감아 봐
이제 내가 하나 둘 셋
외치면
넌 정신 차리는 거야
알았지? 하나 둘 셋
인간은 죽음의 노예다
결국 사라진다
그래도 열심히
꿈을 꾸면서 살아간다
세상의 끝에는
도대체 뭐가 존재할까
꿈에서 봤던 것이
현실들로 다가올까
눈물을 닦아도
촉감은 이미 내게 없다
그래도 나는 손으로
눈물을 계속 닦아 낸다
세상의 끝에는
도대체 뭐가 존재할까
꿈에서 봤던 것이
현실들로 다가올까
어디야 되돌아왔어?
(아니 다 건너왔어)뭐?
(근데 여기 좀 이상해)
왜 또?
(사람들이 다 나랑
똑같이 생겼어)어?
그리고
전화가 끊겼다
그가 본 것은
도대체 뭐였을까
예전에 할머니께
들은 적이 있다
인간이
생을 다하고
신의 품으로
갈 때가 되면
세계 각지에 있는
자신의 도플갱어들과
운명을
함께한다고
그들은
실제 존재했던
그의
도플갱어들이었을까
나에게도
도플갱어라는 게
존재하는 걸까
사람의 운명이
타인에 의해
결정되는 건 정말 싫다
인간은 죽음의 노예다
결국 사라진다
그래도 열심히
꿈을 꾸면서 살아간다
세상의 끝에는
도대체 뭐가 존재할까
꿈에서 봤던 것이
현실들로 다가올까
눈물을 닦아도
촉감은 이미 내게 없다
그래도 나는 손으로
눈물을 계속 닦아 낸다
세상의 끝에는
도대체 뭐가 존재할까
꿈에서 봤던 것이
현실들로 다가올까
인간은 죽음의 노예다
결국 사라진다
그래도 열심히
꿈을 꾸면서 살아간다
세상의 끝에는
도대체 뭐가 존재할까
꿈에서 봤던 것이
현실들로 다가올까
눈물을 닦아도
촉감은 이미 내게 없다
그래도 나는 손으로
눈물을 계속 닦아 낸다
세상의 끝에는
도대체 뭐가 존재할까
꿈에서 봤던 것이
현실들로 다가올까
처음 페이지로 이동이전 10페이지 이동1다음 10페이지 이동마지막 페이지로 이동